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인도를 순방 중인 부인 김정숙 여사가 9일 저녁(현지시간) 뉴델리 국립 시리포트 공연장에서 열린 ‘전(全)인도 K팝 콘테스트’ 현장을 찾아 특유의 흥을 뽐냈다.


2012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인도 유일의 K팝 축제에 올해에는 인도 전역에서 523개 팀 1215명이 참가했다. 최종 경연에는 10개 지역 예선을 거쳐 올라온 22개팀이 올랐다.

김 여사는 현지 K팝 팬들과 악수를 하고 포옹을 하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화환과 스카프를 선물로 받으며 환하게 웃기도 했다.


김 여사는 ‘유쾌한 정숙씨’라는 별명 답게 시종일관 흥겨워했다. 관중석을 향해 ‘손 하트’를 만들어 보이면서 환호에 답하기도 했고, 노래 중간중간에는 덩실덩실 춤을 추기도 했다.

경연이 끝나고 결과 발표 후에는 수상자들과 기념촬영 시간도 가졌다.


수상자들의 권유가 이어지자 혼자서 춤을 추며 환호를 자아냈다.


김 여사는 “인도에서 한국의 케이팝이 많은 사랑을 받는 만큼 한국에서도 인도의 음식과 영화가 인기를 누리고 있다”면서 “문화가 양 국민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사진=뉴델리(인도)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