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대통령 기무사 수사 지시에 여권 “환영… 배후 밝혀야”

9일 오후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기무사 내란음모 사건에 대한 시민사회 긴급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기무사 해체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촛불집회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한 것과 관련해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것을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지시하자 여권이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0일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대통령의 기무사에 대해 독립수사단 구성 지시를 환영한다”며 “국방부는 신속하게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기무사의 범죄 행위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계엄령 문건이 1차 촛불집회 직후 한민구 당시 국방부장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증언이 나온 상황에서 배후 여부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며 “계엄 시나리오 수립은 국정농단 사건 이상의 헌정 파괴 및 국가 전복 시도로 간주될 정도로 사안의 심각성은 형언할 수 없을 정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문건 유출 운운하며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 당시 집권 여당으로서 국정농단 사태에 책임있는 정당이라면, 여론 호도가 아니라 수사 당국의 철저한 조사 요구를 비롯해 국정조사 및 청문회 등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권한을 통해 진상규명에 앞장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의당도 기무사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 엄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민이 군대를 통제하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군대가 도리어 국민을 진압하겠다고 계획한 것은 그 자체로 반역행위”라며 “관계된 모든 이들을 철저하게 수사해 관련된 모든 이들을 엄벌에 처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이같은 실행계획을 만들도록 지시한 이와 최종책임자가 누구인지 뚜렷이 밝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그 최종책임자야말로 반란의 수괴라 해야 것이다. 아울러 기무사뿐만 아니라 일선 부대 어디까지 공유가 됐고, 동조한 이들은 누군지 발본색원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