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태경 “혜화역 시위 보며 성역할 고정관념 깨는 것 절실하다 느껴”

뉴시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군내 성폭력 범죄 예방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고 말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향해 “개각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비판했다. 성 역할에 대한 인식 전환의 필요성도 역설했다. 페이스북에 10일 올린 글을 통해서다.

하 의원은 “성범죄에 있어 당하는 여성도 책임이 있는 것처럼 발언한 송 장관이 사과를 했다”며 “송 장관은 치명적인 실언으로 개각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이번에 국방장관이 바뀐다면 남성이 아닌 최초의 여성 국방장관이 발탁되는 파격을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6만명 이상 모이는 혜화역 여성 시위를 보면서 남녀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는 것이 절실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여성 국방장관의 등장은 성역할 고정관념을 깨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미 서구에서는 여성 국방장관을 흔히 볼 수 있다. 일본에서도 2명의 여성 방위상이 있었다”며 “한국에도 유능한 여성 안보전문가가 많다. 국방장관에 여성이 임명되면 한국사회의 새로운 에너지를 분출시키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송 장관은 9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열린 국내 성고충 전문상담관들과의 간담회에서 회식문화 개선 대책을 논의하던 중 “어떻게 보면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된다”고 말했다. 아내가 딸에게 자주 하는 말이라며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 이걸 깨닫게 해줘야 한다”고도 했다.

이후 성범죄 피해의 책임을 여성에게 돌리는 것이냐는 지적이 쏟아지자 송 장관은 국방부 기자실을 찾아 “본의 아니게 오해가 된 것이 있다.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국무위원인 장관으로서 유감을 표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된 발언은 여성의 행동을 규제하는 내용이 성폭력 근절 회식 규정에 포함돼선 안 된다고 말하려던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아내의 말을 소개하며 했던 언급에 대해서는 “큰딸을 잃고 (작은) 딸 하나를 키우는 아내가 노심초사하면서 했던 말을 예로 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