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관영, 安 향해 “다당제 시초를 연 정치인, 성찰 끝에 더 큰 자산으로 돌아올 것”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서울=뉴시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0일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낙선 후 정치 일선에서 물러날 뜻을 밝힌 데 대해 “오랜 성찰의 시간을 가진 다음에 우리 정치의 더 큰 자산으로 돌아오길 기대하겠다”고 응원을 보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안 전 의원에 대해 “우리 당, 또 다당제의 시초를 연, 국민들이 그래도 지지해왔던 정치인”이라고 높게 평가하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안 전 의원은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이 다시 소환하지 않는다면 정치에 복귀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정계은퇴까지 염두에 둔 듯한 발언을 했었다.

김 원내대표는 “본인이 정치를 한 이후로 지금까지 다시 한 번 복기를 하고 자성의 시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기 때문에 충분히 그런 시간을 가져야 한다. 본인도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다”고 조언했다.

이어 ‘누가 (바른미래)당 대표가 되든 정계개편의 흐름을 거역하긴 힘든 상황이 됐다’는 안 전 후보 발언에 대해선 “지금 상황에서는 그렇게 예상할 수도 있지만 정계개편 여부를 지금 예단할 수는 없다”며 “우리 당 입장에서는 정계개편을 되기를 생각하면서 대비하거나 이럴 상황은 전혀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당 내부적으로 화합과 실력양성이 필요한 시기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을 해서 제대로 통합의 가치를 실현해보지도 못하고 지방선거에서 대패했기 때문에 통합에서 실현하고자 했던 가치를 열심히 실천하면서 국민께 바른미래당의 제대로 된 모습을 보여줄 시기”라고 강조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