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멀티플렉스 20년, CGV가 걸어온 길… “변화·혁신 계속”

국내 1호 멀티플렉스 영화관 CJ강변의 개관 초창기 로비 전경. CJ CGV 제공

“지난 20년 동안의 성과를 통해 쌓은 NEXT CGV 역량을 기반으로 미래형 극장 플랫폼 모델을 선도하고 글로벌 컬처플렉스를 확산해 나가겠다.”

CJ CGV의 서정 대표는 10일 서울 광진구 CGV강변에서 진행된 CGV 20주년 영화산업 미디어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1998년 국내 최초의 멀티플렉스인 CGV강변을 개관, 국내 영화시장에 멀티플렉스 시대를 열어젖힌 CGV가 올해 20주년을 맞이했다.

CGV는 20년간 꾸준한 변화와 혁신으로 국내 영화시장을 선도해 왔다. 양적 성장을 이끌며 연 관람객 2억명 시대를 열었고, 질적으로도 프리미엄 상영관 골드클래스 씨네드쉐프 아이맥스(IMAX), 독립·예술영화 전용관 CGV아트하우스 등을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

오감체험특별관 4DX와 다면상영시스템 스크린X 등 자체 개발한 특별관은 글로벌 확장을 계속해 왔다. 4DX는 59개국 543개관, 스크린X는 9개국 142개관을 보유 중이다. 지난해 7월에는 CGV용산아이파크몰을 개관해 차세대 ‘컬처플렉스’ 시대를 열었다.

서 대표는 “CGV는 20년간 차별화된 기술, 디자인, 라이프스타일의 진화를 거듭함으로써 국내 영화산업 활성화의 견인차 역할을 해 왔다”며 “한국에서 쌓아올린 컬처플렉스 경험을 바탕으로 CGV만의 차별화된 역량을 정의하고 세계 영화관의 트렌드를 이끌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CJ CGV의 서정 대표가 10일 서울 광진구 CGV강변에서 진행된 CGV 20주년 영화산업 미디어포럼에서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CJ CGV 제공

‘글로벌 컬처플렉스’라는 미래 비전을 일궈내기 위해서는 ‘NEXT CGV 역량’을 내재하는 것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NEXT CGV 역량의 3대 요소로는 스마트 시네마, 몰입감 혁신, 문화 플랫폼 강화를 들었다.

서 대표는 “CGV는 영화 상영을 넘어 다양한 즐거움과 특별한 경험을 통해 관객의 라이프스타일을 풍요롭게 하는 컬처플렉스를 지향한다”며 “국내를 중심으로 확보된 NEXT CGV 역량을 기반으로 기진출국과 이머징 마켓(Emerging Market)으로 구분해 차별적 확산 전략을 통해 글로벌 확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진출국에서는 CGV 역량을 확보해 시장 내 경쟁우위 선점하고 한류문화를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이머징 마켓은 기진출국 인근 또는 고성장 국가 중심으로 영화 산업 성장 잠재력 큰 시장을 선정해 2020년까지 3개국에 추가 진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20년까지 누적 11개국, 1만 스크린, 해외 거점 86%를 이뤄내겠다는 목표다.

서 대표는 “세계 극장의 미래를 제시하는 질적 1위 브랜드로 성장할 것”이라며 “한국형 컬처플렉스의 확산은 한국영화의 글로벌화를 위한 기초 자산이 될 것이다. 영화 업계와 함께 한국영화의 실질적인 글로벌 진출 해법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