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성연합 “송영무는 사퇴하라…고위직 성폭력 사건 지속되는 데 책임 크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을지연습 관련 합동브리핑을 마친 후 인사를 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한국여성단체연합은 10일 군내 성폭력 근절 대책을 논의하는 간담회에서 여성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한다”는 발언을 해 물의를 빚은 송영무 국방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여성연합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미투 운동이 사회 곳곳을 뒤흔들고 있을 뿐만 아니라,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제대로 된 처벌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무위원의 이 같은 왜곡된 젠더의식과 성희롱 발언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군 장성 등 군 고위직 성폭력 사건이 지속되는 데 대해 기존 국방부 대책이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장관을 비롯한 고위직의 성평등 인식이 변하지 않고 있는 탓이 크다”며 “송 장관이 책임을 통감하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주도하는 성폭력 근절 대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집행의 수장인 각 부처의 장관들부터 성평등 의식을 점검하고 고양해야 할 것”이라면서 “정부는 인사를 단행할 대 성폭력 전력을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송 장관은 9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성고충전문상담관과 간담회를 열고 군내 성범죄 증가를 지적하면서 원인이 여성에게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그는 “(성범죄 예방을 위해) 회식 자체에 대해 승인을 받게끔 해야 한다”며 “그런 것도 어떻게 보면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지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또 딸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교육을 구체적으로 시킨다고 소개하면서 “여자들의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