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인도 정상회담, ‘신흥경제대국’ 인도 통해 수출 활로 모색

한·인도 정상 오늘 양해각서(MOU) 채결 예정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이 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신(新)남방정책을 가속화한다. 이번 정상회담은 외교·안보 중심이 아닌 ‘경제’가 핵심 의제가 될 예정이다.

신(新)남방정책은 문 대통령이 2017년 11월 공식적으로 천명한 정책으로 사람(People)·평화(Peace)·상생번영(Prosperity) 공동체 등 ‘3P’를 핵심으로 아세안 국가들과 협력해 미국·중국·일본·러시아 수준으로 관계를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인도 뉴델리 타지 디플로매틱 엔클레이브 호텔에서 열린‘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전날(9일) 인도 뉴델리에서 한·인도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해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 간 연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한국은 인도와의 관계를 한반도 주변 4대강국(미국·중국·일본·러시아) 수준으로 끌어올리려고 한다. 그 의지를 담은 것이 신남방정책”이라며 “신남방정책은 인도의 신동방정책과도 맞닿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신남방정책의 3P 키워드에서 더 나아가, 인도와의 경계협력 계획 ‘3P 플러스’를 제시했다.

3P 플러스의 핵심은 ▲ 인도 정부의 제조업 부흥 정책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와 연계해 조선, 의료기기, 식품가공 등 제조업 분야 한국기업들의 인도 진출 ▲ ‘인도 스마트시티 100개 건설’ ‘주요 도시 간 산업 회랑 건설’ 등 인도정부 주도의 대규모 인프라 사업 참여 ▲ 100억 달러 규모의 한-인도 금융패키지 활성화 ▲ 기존 과학기술 협력을 산업기술까지 확대한 ‘미래비전 전략그룹 설립’ 등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오후 나렌드라 모디 (Narendra Modi) 인도 총리와 함께 인도 뉴델리 간디기념관을 둘러보고 있다. 뉴시스

양국은 10일 정상회담에서 한국 측의 3P 플러스 계획을 비롯한 실질적인 경제협력 계획을 논의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인도 대통령궁에서 공식환영식을 가진 뒤 영빈관으로 이동해 모디 총리와 최소 수행원만 배석한 단독회담을 갖는다. 이어 양측 수행원이 모두 자리하는 확대회담에서 논의를 이어 갈 예정이다.

두 정상은 회담을 마친 후 ‘한-인도 CEO 라운드테이블’에 참석 할 예정이다. 이후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 주최 오찬을 함께 한 뒤 양해각서(MOU) 서명식에 임석한다. 이어 정상회담 결과를 공동언론발표 형태로 알릴 예정이다.

인도는 13억명에 달하는 인구를 바탕으로 한 10조 달러의 구매력을 지닌 ‘신흥경제대국’이다. 또한 매년 7% 이상의 경제 성장을 통해 세계 3위의 경제 대국으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 미·중(G2) 간 무역전쟁으로 인해 수출의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이날 정상회담을 통해 정부가 한국 경제의 새로운 활로를 찾을 수 있을지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박태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