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해진 주연 드라마 ‘사자’, 제작 중단 위기

제작사 무리한 요구에 스태프 임금 미지급 겹쳐

사진 출처 = 마운틴무브먼트

박해진 주연의 드라마 ‘사자’(연출 장태유)의 촬영이 중단됐다.

10일 한 매체에 따르면 사자는 지난 1월 크랭크인, 5월 10일까지 총 16부 중 4부 분량을 촬영한 후 현재까지 촬영이 중단됐다. 제작사 빅토리콘텐츠의 무리한 요구와 스태프 임금 미지급이 주된 이유였다.

보도에 따르면 빅토리콘텐츠는 촬영 기간 동안 세차례 임금을 제때 지급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제작진이 사비로 장비 대여료 및 티저 제작 비용을 냈다고 한다.

11월 방영을 목표로 했던 사자의 제작이 연기됨에 따라 편성에도 차질이 빚게 됐다.

사자는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장태유 PD와 배우 박해진이 의기투합한데다 걸그룹 애프터 스쿨의 나나가 합류한 사전 제작 드라마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진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