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은 17일부터 초특가 항공권 ‘플라이앤세일(FLY&SALE)’ 행사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할인 대상은 국내선 7개 노선, 국제선 26개 노선으로 국내선 항공권은 17일부터, 중국·동남아 등 국제선은 18일부터, 일본지역 국제선은 19일부터 판매한다.

국내선은 17일 오전 11시부터, 국제선 1차는 18일 오전 11시부터, 국제선 2차는 19일 오전 11시부터 항공권 판매를 시작하고, 종료는 20일 오후 4시로 동일하지만 노선별 특가 항공권이 소진될 경우 조기 마감된다.

유류할증료와 공항세를 합한 편도 총액 기준으로 국내선은 제주 1만5900원, 내륙 노선 1만9900원부터 구매가 가능하다.

국제선인 부산~후쿠오카, 대구~오사카 4만9800원, 부산~세부 8만2700원, 부산·대구~다낭, 부산·대구~하이난(싼야) 9만2700원, 부산~울란바토르 13만7700원부터 구매가 가능하다.

특가 항공권의 탑승기간은 국내선은 8월 25일부터 9월 20일까지, 국제선은 10월 28일부터 2019년 3월 23일까지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전체 좌석의 최대 10%를 할인 판매하기 때문에 할인 행사가 일찍 마감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