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태경 “안철수 절대 못 보내”… 유승민 칩거는 장기화 전망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뉴시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힌 안철수 전 대표를 두고 은퇴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칩거 중인 유승민 전 대표에 대해서는 복귀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진단했다.

하 의원은 10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안 전 대표의 정계 은퇴를 당 차원에서 만류하고 있다”면서 “곧 안 전 대표와 직접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손학규 전 대표만 해도 정치를 30년 했다”면서 “(안 전 대표는) 정계은퇴 할 나이도, 짬밥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직도 안 전 대표를 두고 ‘잘해라’면서 응원하는 분들이 여전히 있다”면서 “은퇴했다고 생각하고 뼈저리게 성찰하는 것은 괜찮지만 완전한 은퇴는 절대로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진행자는 “유승민 전 대표는 본인이 원해서도 있겠지만 거론조차 안되는 상황”이라며 유 전 대표에 대한 근황도 물었다.

이에 하 의원은 “유 전 대표는 한 번 시작하면 끝을 보는 성격”이라며 “아마 대선 출마를 포함해 자신이 정치를 하는 의미를 찾기 전까지는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울러 “그 의미를 찾는 고민의 시간이나 깊이는 상당할 것”이라면서 “준비가 되면 나오겠지만 짧은 시간 안에 돌아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재빈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