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밀양 초등 여학생 납치 용의자 20대 ,검거

초등학교 3학년 여자아이를 납치해 18시간 동안 데리고 다닌 2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이 범인은 검거 당시 PC방에서 게임을 하고 있었다.

경남 밀양경찰서는 10일 창녕군의 한 PC방에서 미성년자 약취유인 등의 혐의로 이모(27) 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다.

이 씨는 전날 4시 15분쯤 밀양시 산외면의 한 마을에서 스쿨버스에서 내려 귀가하던 A(9) 양을 강제로 자신의 트럭에 태워 데려간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 씨는 A 양을 데리고 경기도 여주, 경북 등을 돌아다니다 18시간만인 이날오전 9시45분쯤 다시 마을로 돌아왔고 수색 중이던 경찰관을 보자 번호판이 보이지 않은 거리에 차를 세우고 A 양을 내리게 한 후 도주했다.

A 양은 병원으로 이송돼 건강상태를 확인 중이다. 일정한 직업 없이 전국을 떠돌던 이 씨는 이날 오후 1시 55분쯤 검거될 당시 PC방 인근에 트럭을 세워두고 게임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씨를 상대로 추행 등 다른 범행 여부를 포함해 정확한 범행 동기와 과정을 수사하고 있다.

A 양은 전날 오후 4시쯤 학교 스쿨버스를 타고 마을회관 앞에서 내려 300m가량 떨어진 집으로 걸어가던 중 사라졌다. A 양의 아버지는 딸이 귀가하지 않자 이날 오후 5시 52분쯤 112에 실종 신고를 했다.

A 양이 타고 온 스쿨버스의 블랙박스에는 오후 4시쯤 A 양이 하차하는 장면이 찍혀 있었으나 밤새 귀가하지 않아 가족들의 애를 태웠다. 경찰은 마을 입구 방범 CCTV 등에서 A 양 발견 시간 대 진·출입 차량을 분석해 이 씨를 붙잡았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