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인도네시아, 산림휴양·생태관광 협력 강화 위해 손잡았다

김재현 산림청장(왼쪽)과 시티 누르바야 바카르(Siti Nurbaya Bakar) 인도네시아 산림환경부 장관이 10일 산림분야 협력을 확대하는 공동선언문에 합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림청 제공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산림휴양·생태관광을 비롯해 산림투자, 산림종자보전, 사회적 임업 등 산림분야 협력을 확대한다.

산림청은 1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제23차 한-인도네시아 산림협력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양국 수석대표로 김재현 산림청장과 시티 누르바야 바카르(Siti Nurbaya Bakar) 인도네시아 산림환경부 장관이 참석했다.

양국 대표는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지난 50년 간 추진된 인도네시아 조림투자의 가치와 최근 진행 중인 기후변화 대응, 산림휴양 협력의 가시적 성과를 평가했다.

또 협력분야를 산림휴양 시설 운영, 산림휴양·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으로 확대하고 지역 산림복원 협력을 지지한다는데 공감했다.

대표단은 이와 함께 인도네시아 롬복섬에 조성된 ‘산림휴양·생태관광 시범단지’ 운영방안도 논의했다. 양국은 향후 ‘한-인도네시아 산림협력센터’를 중심으로 실무논의를 확대할 계획이다.

산림청과 인도네시아 산림환경부, 지역정부 등이 협력해 롬복섬 남단 뚜낙지역에 조성한 ‘산림휴양·생태관광 시범단지’는 지난 3월 ‘한-인니 산림휴양생태관광센터’ 개장과 함께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특히 한국기업 및 한인업체가 시범단지 설계와 시공을 맡아 한국의 자연휴양림 조성 관련 경험의 수출 계기를 마련했다.

이밖에 양국은 해외조림, 산림투자, 산림종자보전, 이탄지(지하수면에 잠겨 부분적으로 분해된 식물의 잔해에서 형성된 토양의 일종) 관리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해까지 우리나라 16개 기업이 진출, 34만6000㏊의 산림을 조성하는 등 한국기업의 해외 산림투자가 가장 활발히 진행되는 국가다. 인도네시아의 조림면적은 전체 해외조림면적의 76.2%를 차지한다.

김 청장은 “신남방정책의 중점국가인 인도네시아는 산림자원개발을 넘어 산림휴양, 기후변화 대응 등 협력이 다변화되고 있는 산림분야 최대 협력국”이라며 “이번 회의를 계기로 양국가 간 실질적 산림협력 성과를 거두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