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진태 “한국당, 외과의사가 아니라 정신과 의사 데려와야”

친박계 등 혁신 비대위 대신 전당대회 개최 주장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한국당에는 외과 의사가 아닌 정신과 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심재철 의원 주관으로 열린 ‘보수 그라운드 제로’ 토론회에 참석해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 최근 외과 의사인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를 만나 비상대책위원장 직을 제안한 것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비꼬았다. 김 의원은 “비대위원장 문제로 우리당이 홍역을 앓고 있다. (당을) 수술하라고 했더니 진짜 외과 의사를 데려다가 하려는 모양”이라면서 “이런 정신분열증 같은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거칠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권한대행은 도대체 뭐하는 분인지 모르겠다. 당 정체성 혼란 등 모든 문제의 중심에 있는 김 권한대행이 사퇴해야 한다”고 쏘아 붙였다.

박대출 의원(재선)도 “이국종 교수, 유시민 작가 등이 후보군으로 거론되는데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있을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자리에서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은 김 권한대행이 추진하는 비대위 대신 전당대회를 열 것을 주장했다. 이장우 의원은 “합법적인 당 대표만이 리더십을 구현할 수 있다. 이분 저분 거론해 당 정체성만 훼손하느니 전당대회를 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토론회를 주관한 심재철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과도기적 기구인 비상대책위원회를 내년까지 이끌고 간다는 김 권한대행의 구상에 반대한다”며 “원 구성 협상 때문에 원내대표 사퇴가 어려운 것이라면 협상이 끝나는 대로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우삼 기자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