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호날두, 11년만에 방한…“승리와는 상관 없다, 운동기구 홍보 목적”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AP 뉴시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레알 마드리드)가 11년 만에 방한한다. 이번 방한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이던 2007년 FC서울과의 친선경기 이후 처음이다. 당시 호날두는 맨유의 웨인 루니, 라이언 긱스, 폴 스콜스, 에드윈 판데르사르 등과 함께 방한했었다.

10일 일본 건강 및 미용기구 기업인 MTG의 한 관계자는 “호날두가 복근 운동기구인 식스패드(Sixpad) 홍보를 위해 일본을 거쳐 25일 방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호날두의 방한 소식과 함께 ‘호날두 라이센스’를 보유한 빅뱅 승리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승리는 지난해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호날두가 방한했을 때 매니지먼트 역할과 마케팅을 담당하는 ‘호날두 라이센스’를 보유하고 있다”며 “제가 라이센스 딴 이후로 호날두가 아시아권에 안 와요”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방한은 승리와 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이날 한 매체에 “이번 호날두의 방한은 제가 진행한 일은 아니지만, 이번 방문을 통해 그가 좋은 시간을 보내길 원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천금 같은 기회를 놓쳐 무척 안타깝다고도 했다.

한편 승리는 이날 오후 2시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블로그(www.yg-life.com)를 통해 첫 번째 솔로 정규앨범 ‘THE GREAT SEUNGRI’ 트랙리스트를 공개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