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공모 아지트에서 휴대폰-유심칩 다수 발견

특검 “쓰레기더미에서 수거, 분석 중”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특별검사팀은 10일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에서 다수의 휴대폰과 유심칩을 발견해 수거,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느릅나무출판사는 드루킹이 운영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이 자신들의 본거지로 사용한 곳이다.

특검은 “현장조사 과정에서 출판사 사무실 1층 현장에 버리기 위해 쌓아둔 쓰레기더미를 살피다 다수의 휴대폰과 유심칩을 발견해 수거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지방 기자 fatty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