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이하 현대차 노조)가 임금협상 교착 상태를 타개하기 위해 오는 12일부터 부분파업에 들어간다. 파업이 실행되면 지난 2012년부터 7년 연속 파업이 된다.

현대차 노조는 10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어 12일 1조 2시간, 2조 4시간 부분파업 방침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13일에는 각 조 6시간 파업하고 서울에서 열리는 금속노조 총파업에 동참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미국의 관세 위협 등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노조가 파업을 결정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파업을 자제하고 조속히 교섭을 마무리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할 시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현대차 노사는 이날 울산공장 본관에서 올해 임금협상 16차 교섭을 가졌으나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기본급 대비 5.3%(11만6276원·호봉승급분 제외), 성과급 순이익의 30% 지급(주식 포함)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회사는 기본급 3만5000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급 200%+100만원 지급안을 제시한 상태다.

현대차 노사는 노조 파업과 별개로 12일 17차 교섭을 갖기로 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