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태국 소년들 “전원 구조”…17일 만에 ‘기적의 생환’

“12 멧돼지와 코치가 동굴에서 나왔습니다. 모두 안전합니다”

사진=태국 네이비실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10일(이하 현지시간) 동굴 안에 고립됐던 태국 유소년 축구팀 선수 4명과 코치 1명이 추가로 구조되면서 13명 전원이 사건 발생 17일 만에 기적적으로 구조됐다.

태국 네이비실은 이날 오후 6시50분쯤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12 야생 멧돼지와 코치가 동굴에서 나왔습니다. 모두 안전합니다”라며 북부 치앙라이주 탐루앙 동굴 안에 갇혔던 유소년 축구팀 13명의 전원 생환 소식을 전했다. ‘야생 멧돼지’는 이 축구팀의 명칭이다.

사진=뉴시스

당국은 이날 오전 10시쯤 19명의 다국적 구조팀을 투입해 사흘째 구조작전을 벌였다. 9번째 생환자의 첫 구조 소식은 오후 4시12분쯤 전해졌다. 20여분쯤이 지난 4시33분에는 10번째 생환자가 동굴에서 구조됐고, 6시51분쯤 12번째와 13번째 생환자 소식이 전해졌다.

앞서 치앙라이의 ‘무 빠(야생 멧돼지)’ 축구 아카데미 소속 13명은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치고 동굴에 들어갔다가 폭우로 물이 불어나면서 동굴에 갇혔다. 이들은 태국 네이비실 잠수대원들과 영국 동굴탐사 전문가 2명에 의해 실종 열흘째인 지난 2일 오후 동굴 입구에서 5㎞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됐다.

이후 네이비실 대원들과 의사 등은 동굴 내부로 들어가 부상자를 치료하고 이들에게 음식을 제공했다. 또 당국은 동굴 안에 가득 찼던 물을 빼내 수위를 낮추는 작업을 진행하고 아이들에게 수영과 잠수장비 사용법을 가르쳤다. 이들은 구조작업을 통해 지난 8일 4명을 구조하고, 9일에 4명을 추가로 구출해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