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주님. 이 나라와 민족을 긍휼히 여겨 주소서.”

10일 저녁 서울특별시청 서소문청사 강당에 기도의 함성이 크게 울려 퍼졌다.

한국기독교직장선교연합회(한직선)와 서울특별시청기독선교회 회원 300여명은 이날 ‘제16회 공의와 사랑실천 구국기도회'를 가졌다.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고 북핵 폐기와 관련한 각국의 기싸움이 진행되는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평화통일을 향한 기독 직장인들의 열망을 다시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한국교회의 영적 각성을 위한 기도 중에 안타까움을 드러내는 참석자들의 탄식이 곳곳에서 터져 나왔다.

빈부격차 해결 등 경제정의를 간구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위정자에게 나라를 바로 다스릴 수 있는 지혜를 달라고 통성으로 부르짖었다.
한국기독교직장선교연합회 임원단의 특송 모습.

또 공의 실현과 예수사랑을 실천해 나라가 하나되고 한국교회가 성장할 수 있도록 하나님의 도우심을 구했다.

14일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동성애 행사인 ‘퀴어 퍼레이드’를 막아 달라고 기도하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회개와 결단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금식하며 기도했다.
서울특별시청기독선교회 헌금특송 모습.

한직선 이사장 윤여웅 장로가 ‘우주 만물을 창조하시고 인간의 역사를 섭리하시는 하나님’으로 시작하는 제헌국회 속기록을 낭독하자, 참석자들은 “아멘, 할렐루야”로 화답했다.

L.O.G 미션 대표 김용의 선교사는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아니하노니'(롬 1:16∼17)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각자의 위치에서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살아갈 때 공의와 예수사랑이 실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선교사는 “우리는 약해도 주님은 강하시다. 우리의 기도로 푸르고 푸른 그리스도의 계절이 오게 하자”고 권면했다.

안찬율 서울특별시청 선교회장은 대표기도에서 “북핵 폐기가 주님의 은혜로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간구했다.

박현규 한직선 대표회장은 “대한민국은 건국 첫 국회에서 기도로 시작한 국가”라며 “지금은 기독 직장인들이 대한민국과 한국교회의 성장을 위해 더욱 기도해야 할 때”라고 했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라'(히 11:6)를 주제로 열린 이날 기도회는 세계기독교직장선교연합회, 국가기도운동본부, 민족화합기도회, 에스더기도운동본부, 라이즈업코리아운동본부 등이 공동 주관했다.

한편 한직선은 국내 최대의 기독교 평신도단체다. 1981년 설립돼 전국 43개 지역연합회와 54개 직능연합회, 8000여개의 직장신우회와 90여만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오는 11월 3일 ‘2018 한국대회 및 예술제’를 개최한다. 전국 직장선교회의 화합과 연합을 위해 기도하고 찬양하는 행사다.

보령시직장선교연합회와 보령시기독교연합회는 다음 달 1일 대천해수욕장 머드광장에서 ‘제20회 한여름밤 찬양잔치’를 연다. CCM 가수 송정미가 무대에 오른다.

글·사진=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