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배우 겸 영화감독인 조지 클루니(57)가 이탈리아 남부 섬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다쳤다.

ANSA 등 외신은 클루니가 10일(현지시간) 오전 사르데냐 섬 북동부 해안도시 올비아 인근의 도로에서 스쿠터를 타다 차량과 부딪쳤다고 이날 전했다. 클루니는 사고 직후 구급차에 실려 현지 병원으로 이송됐고, 한쪽 다리의 타박상으로 전치 20일 진단을 받고 바로 퇴원했다.

사진=ANSA통신

클루니는 내년 방영 예정인 TV 시리즈 ‘캐치-22’ 촬영을 위해 1개월째 사르데냐 섬에 머물러 왔다. 그는 미국 소설가 조셉 헬러의 동명 소설이 원작인 이 작품에 감독 겸 배우로 참여하고 있다.

그는 아내 아말 클루니 등 가족과 함께 사르데냐의 한 저택을 빌려 머무르고 있으나, 이날은 촬영 현장에서 가까운 호텔에 묶은 뒤 오전 일찍 촬영장으로 향하다 이 같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