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출신 배우 이시원이 방송을 통해 아버지가 멘사 회장이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고 있다. 시청자들은 남다른 유전자라며 놀라워하고 있다.



10일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에 게스트로 출연한 이시원은 뇌가 섹시한 여자의 면모를 보였다. 첫 문제부터 시작해 뇌섹피디아 문제를 모두 맞혀 뇌섹녀의 좋은 예로 급부상했다. 화려한 이력도 눈길을 끌었다.

서울대 진화심리학 석사과정을 졸업한 이시원은 4세 때부터 발명품을 만들었고 과학발명대회, 수학경시대회 등 다양한 수상경력을 자랑했다. 6개의 발명품 특허를 출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이런 뇌섹미는 아버지의 DNA를 물려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그는 방송에서 “아버지가 멘사 회장이셨다”고 고백해 멘사 회원인 박경을 놀라게 했다. “아버지가 발명에 관심이 많으셨다”고 한 이시원은 “그래서 나도 자연스럽게 시도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시원은 또 “아버지의 꿈이 죽기 전에 세상을 바꿀 수 있는 10가지 물건을 남기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시원의 아버지는 연필을 잡을 수 있는 교정기구를 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시원도 자신이 발명한 다양한 특허품을 공개했다. “앰플을 따는 순간 유리 파편이 유입돼 정맥염 발병률이 높아진다는 소식에 발명하게 됐다”는 이시원은 앰플 병의 유리 파편 유입 방지 장치의 원리를 소개했다.

현재 구두 디자인에 도전하고 있다고도 했다. 드라마 ‘슈츠'로 얼굴을 알린 이시원은 차기작으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선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