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구례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서 40대 남성 교사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구례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28분쯤 구례군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서 이 학교에 재직 중인 교사 A씨(45)가 목을 매고 숨져 있는 것을 학생들과 동료 교사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가 학생들이 점심시간에 급식을 먹으러 나간 사이 스스로 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주위에 자신의 직업에 대한 회의감이나 우울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숨진 A씨를 발견한 학생들이 큰 충격을 받은데 따라 심리 상담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발견된 유서와 A씨 주변인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구례=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