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채용 갑질 의혹에 휩싸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해당 논란을 ‘음해성 허위 사실’로 규정했다. 김 의원은 11일 국가정보원에 해당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발표할 것을 요구했다.

한겨레는 이날 김 의원이 지난 2016년 6월 정보위 간사가 된 뒤 2014년 공채에서 자신의 아들이 국정원 채용과정 신원조사에서 부당하게 탈락했다며 국정원에 ‘채용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내용을 인사기록에 남겨달라’며 시정 요구를 하는 한편, 지난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왜 아들이 당시 채용에서 떨어졌는지 설명을 요청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최종 면접까지 합격하고서야 받는 국정원 신원조회에서 현직 기무사 장교가 탈락했다는 것이 말이 되는지 반문하고 싶다”며 “아들은 2017년 국정원에 합격했기 때문에, 보도대로라면 2014년과 2017년의 신원조사 중 하나는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서면 질의한 내용은 아들에 대한 것이 아니라 국정원 적폐에 대한 핵심 질문이었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이 공개한 당시 질문 내용은 ▲국정원 채용비리 의혹 ▲예산 부적절 사용 내역 ▲박근혜정부 예산 유용 의혹 ▲국정원법에 규정된 직무이탈자에 대한 징계 여부 ▲국정원개혁 테스크포스(TF)에서 발표한 적폐 사항 15건에 연루됐거나 연루됐다고 의심할 만한 직원에 대한 관리 등이다.

김 의원은 해당 논란에 대한 국정원의 입장 발표를 요구했다. 그는 “왜 아들이 지난해 임용 당시에 임용 결격에 해당하는 사유가 있었는데 채용됐는지, 또 실제 채용 과정에서 특혜나 편의 제공이 있었는지에 대해 발표해달라”며 “발표가 없을 시엔 의혹 전반에 대해 감사원에 정식 감사 청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내용이 국정원 개혁에 저항하는 적폐세력이 강고함을 방증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국정원은) 국정원 직원에 대해 악의적으로 왜곡한 정보를 누설한 직원을 반드시 찾아내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실 관계자도 “(김 의원 아들이) 현재 2016년 경력직 공채에 합격해 국가정보원에 다니고 있는 것은 맞지만, 시정 요구를 했다거나 한 것은 내용이 잘못됐다”며 “지난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정원 공채 전반에 대한 자료를 요구한 것은 국정원 인사 채용의 전반적인 문제를 지적하기 위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