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이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여성 비하 발언을 지적했다. 이로써 집권 더불어민주당을 제외한 원내 4대 야당이 모두 송 장관 비판에 합류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국무회의에서 ‘각 장관들이 책임지고 행정영역에서의 성차별·성폭력을 근절해야 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며 “이번 일은 송 장관의 단순 사과에 그칠 것이 아니라 청와대가 나서서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성폭력은 가해자의 (왜곡된) 위계와 폭력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지 특정 성의 행동거지가 유발하는 게 아니다”라며 “송 장관의 그릇된 성 인식으로 군 내 성폭력 근절과 여군의 지위향상을 구현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고위 공직자로서 송 장관의 자격과 품위를 인정할 수 없다”며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송 장관의 여성 관련 발언은 충격적”이라며 “국방장관의 여성 인식과 사고 수준이 부족해 군대 내 성 군기가 잡히지 않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앞서 송 장관은 지난 9일 군내 성폭력 간담회에서 ‘여성이 행동을 조심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알려져 비판 여론에 휩싸였다.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에 앞서 자유한국당과 정의당은 지난 10일 송 장관의 발언을 지적했다.

이재빈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