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는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의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전국 처음으로 고령자를 대상으로 운전면허증 자진 반납자 교통비 지원사업을 벌인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1953년 12월 31일 이전에 태어난 어르신이 경찰서나 운전면허증을 반납하면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급하는 내용이다.

(재)부산시대중교통시민기금(이사장 양미숙)에서 고령자 교통사고를 줄이는데 기여하기 위해 예산 4000만원을 전액 부담함다.

시는 올해 모두 400명을 선정해 교통카드를 지급할 계획이다.신청자가 400명을 넘으면 추첨으로 지원 대상자를 선정하며 탈락한 경우 교통비 지원자격을 다음 해로 이월한다.

시는 또 이달부터 부산경찰청과 함께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각종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어르신 교통사랑 카드’를 발급하고 있다.

이 카드는 어르신들이 주로 이용하는 병원, 음식점, 안경점, 노인용품점, 의류점 등과 연계해 요금의 10∼40%를 할인받을 수 있다.

시는 현재 1239곳에 달하는 이용업체를 연말까지 구·군별로 200개씩 모두 1600곳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일본에서도 1998년부터 운전면허증 자진 반납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해 매년 20만명 이상의 고령자들이 면허증을 반납하고 있다”며 “인센티브 제도 등을 활용해 2022년까지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를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