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전 지사. 뉴시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가 격의 없이 농담을 주고 받을 정도로 친밀한 사이였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11일 안 전 지사 제4회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김씨 후임 수행비서였던 어모씨는 피고인 측 증인으로 나와 “김씨는 안 전 지사를 격의 없이 대했다”고 진술했다.

어씨는 변호인 측 신문에서 “올해 1, 2월쯤 충남 홍성 한 고깃집에서 안 전 지사와 비서실 전원이 저녁을 먹었다. 당시 안 전 지사가 김씨와 이야기하다가 뭔가 놀린 듯했는데 김씨가 ‘아, 지사님 그런 거 아니에요. 지사님이 뭘 알아요’ 하는 식으로 대거리했다”고 말했다.

이어 “옆 테이블에서 고기를 굽다가 깜짝 놀라 눈이 휘둥그레져서 고개를 들어보니 앞에 있던 다른 비서도 놀란 표정으로 나와 눈이 마주쳤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술자리에서는 김씨가 안 전 지사에게 술을 더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씨가 수행 비서로 일하는 마지막 날 관용차 안에서 안 전 지사에게 울면서 “전임 수행비서도 그만둘 때 울었는데 저도 울면 안 되나요”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안 전 지사 쪽은 어씨 진술로 그동안 안 전 지사와 김씨가 친밀한 사이였다는 기존 주장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이 어씨에게 “야간에 안 전 지사 휴대전화 착신을 수행비서 휴대전화로 전환해뒀다는데 사실상 24시간 근무 아니냐”고 묻자 어씨는 “난 오후 11시 이후에는 전화가 와도 안 받았다. 안 받아야 상대도 전화를 안 할 것 아니냐”고 답했다. 이때 방청객 일부는 웃음을 터트렸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