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뉴시스

일본 정부는 11일 “현재까지 파악된 폭우 인적 피해는 사망자 176명, 심폐 정지 3명, 행방불명자 9명”이라고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7만5000여명의 경찰·자위대와 헬기 83대를 동원해 수색·구조 활동을 펴고 있다”며 “이번 사례를 바탕으로 기상청이 발표하는 기상정보와 지방자치단체 대피 정보, 이들의 협력체제를 확실히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비가 내리지 않아도 산사태 등 재해가 발생할 수도 있으니 주의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난 5일부터 히로시마 에히메 오카야마 등 일본 서남부 지방에 장마전선과 태풍으로 인한 기록적인 폭우가 이어졌다. 특히 이번 폭우로 오카야마현 전체 가옥 및 건물의 30% 이상이 파손되거나 물에 잠기는 큰 피해를 입었다. 아베 총리는 11일 오카야마현 구라시키시를 방문했다.

서현숙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