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조선3사 하도급피해대책위원회(49개 하청업체 소속)가 11일 오후 권오갑 현대중공업 전 대표이사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향하고 있다.


대책위는 이날 검찰에 출석하며 현대중공업이 피해업체대책위를 와해시키기 위해 대책위 대표들에게 45억원 등을 지급하면서 매수를 시도한 문건을 공개하며 권오갑 전 대표이사 외 2명을 업무방해 및 배임증재죄로 고소장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