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승리는 맡겨줘’ LG 헨리 소사, SK전 완벽 투구로 8승!

전반기 마지막 등판 8이닝 1실점 쾌투... 채은성은 시즌 15호 결승홈런

LG 트윈스 헨리 소사. LG 트윈스 제공

‘평균자책점 1위’ LG 트윈스의 헨리 소사가 완벽한 피칭으로 팀의 SK전 4연패를 끊었다.

소사는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한국프로야구(KBO) 정규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동안 8개의 삼진을 잡고 단 1점만을 내주며 승리투수가 됐다. LG는 소사의 좋은 투구에 힘입어 3대 1로 승리했다.

소사는 본인의 장점인 최고구속 151㎞의 강속구로 SK 타선을 상대했다. 하지만 이날 소사에게는 직구(41개)보다 스플리터(44개)를 많이 던졌다. 소사는 경기 뒤 “꼭 의도했던 것은 아니나 경기 중 스플리터가 잘 들어갔다”며 “스플리터는 (삼진을 잡는) 2스트라이크 상황뿐만 아니라 모든 카운트에서 자신 있는 구질”이라고 말했다.

소사가 마운드에서 역투를 이어가자 타선도 힘을 냈다. 올 시즌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있는 LG 우익수 채은성은 2회말 SK 선발 김광현의 147㎞짜리 직구를 받아쳐 비거리 120m의 좌월 투런 홈런(15호)을 쳤다. 5회말에는 정상호가 볼넷을 골라 나간 뒤 번트로 이어진 1사 2루 찬스에서 이형종이 중전 적시타를 쳐 3-0으로 앞서갔다.

SK는 6회초 한동민이 소사의 144㎞짜리 직구를 잡아당겨 우월 솔로 홈런(23호)을 치며 1-3으로 따라갔지만 소사와 마무리 정찬헌이 더 이상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9회 등판한 정찬헌은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하며 19세이브째를 기록했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