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또 만났네’ 나달 vs 조코비치, 윔블던 4강서 격돌

라파엘 나달(왼쪽)과 노박 조코비치. AP뉴시스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과 노박 조코비치(21위·세르비아)가 윔블던 테니스대회 결승 진출 티켓을 두고 격돌한다.

나달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남자단식 8강전에서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아르헨티나)를 세트 스코어 3대 2(7-5 6-7<7-9> 4-6 6-4 6-4)로 힘겹게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 이 경기에 앞서 조코비치는 니시코리 게이(일본)를 3대 1(6-3 3-6 6-2 6-2)로 누르고 4강에 올랐다. 나달과 조코비치는 4강에서 물러설 수 없는 한판승부를 펼친다.

나달은 2008년과 2010년에 이어 대회 통산 세 번째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2011년 준우승 이후 7년 만에 대회 4강에 올랐다. 조코비치는 윔블던 통산 네 번째 우승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2011년과 2014년, 2015년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상대전적에서는 26승 25패로 조코비치가 나달에게 조금 앞선다. 그러나 최근 두 차례 맞대결에서는 나달이 모두 웃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