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 정규직 전환 대상 청년인턴 임금 80% 지원

부산에서 청년 인턴을 채용한 뒤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중소기업에 인턴 임금의 80%를 지원하는 일자리 지원 사업이 시행된다.

부산시는 청년을 인턴으로 선발해 일정기간 후 정규직으로 전환시키는 지역 중소기업에 대해 최대 3개월 간 인턴 임금의 80%까지 지원하는 ‘부산청년 파란일자리’ 사업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참여 기업은 정규직 전환 계획이 있는 상시근로자 5인 이상의 중소·중견기업이다. 벤처지원업종, 지식서비스 산업, 문화 콘텐츠 사업 등의 경우 5인 이하의 기업도 참여할 수 있다.

시 고용우수기업, 전략산업기업, 고용위기 업종 등은 우선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인턴 대상은 만 18~34세의 부산거주 미취업 청년이며, 군필자는 군 복무기간 만큼 연장이 된다.

이 사업은 오거돈 시장의 핵심공약 중 하나로 올 하반기 12억원을 투입해 200명을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청년에게 기업환경과 근무조건을 미리 경험해 평생직장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한 것이다.

또 기업은 인턴기간 동안 검증된 인재를 직원으로 고용할 수 있어 생산성 향상과 신규 채용직원 훈련에 따른 시간과 경비를 절약할 수 있다.

시는 올해 사업결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800명까지 지원대상을 늘릴 계획이다.

부산청년 파란일자리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청년이나 기업은 부산경영자총협회(051-647-7351)나 부산상공회의소(051-990-7012)로 신청하면 된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