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양예원씨의 강압적 촬영 및 노출사진 유출 사건 첫 번째 피의자 스튜디오 실장 A씨(42) 시신이 투신 3일 만에 발견됐다.

서울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12일 오전 7시40분쯤 경기도 구리 암사대교 아래 강물 위로 한 시신이 떠올랐다. 근처에서 공사 중이던 바지선 관계자가 119로 신고했고 경찰은 신분증을 통해 신원을 파악했다.

경찰은 A씨 사망이 최종 확인되면 혐의에 대해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할 예정이다.

9일 오전 9시쯤 경기도 남양주시 미사대교를 지나가던 한 행인이 “사람이 차에서 내려 투신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조사결과 다리 위에 세워진 차량은 양씨 유출사진 논란으로 조사를 받던 A씨 소유로 확인됐다.

A씨는 그동안 “촬영은 합의됐고 강압은 없었다”고 주장해왔다. 차량 안에는 1장짜리 짧은 유서도 발견됐다. “억울하다. 경찰과 언론 모두 그쪽(양예원) 이야기만 듣는다”는 식으로 알려졌다. 그는 절대 추행을 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경찰 수사는 촬영에 참여한 모델들의 거짓말에 의존해 이뤄졌다고 반박했다. 사건과 관련한 언론 보도 역시 왜곡·과장됐다는 입장을 전했다.

양씨는 3년 전 A씨가 운영하던 서울 마포구 합정동 스튜디오에서 사전 합의 없이 노출 촬영을 요구받고 추행도 당했다며 5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폭로했다. 이후 A씨를 경찰에 고소했고, 유사 피해를 주장하는 피해자가 8명까지 늘어나 사태가 일파만파 커졌다.

A씨는 당시 양씨와 주고받은 메신저 대화 내용과 계약서 등을 근거로 “추행이나 촬영 강요는 없었다”면서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경찰은 A씨를 제외한 이 사건의 다른 피의자 6명에 대해선 계속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