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오 “포토라인? 이거 잡혀갈 때 서는 것 아닌가?”

“한국당, 냉전적 사고에서 벗어나 실용주의로 가야” 제안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인 이재오 전 의원이 12일 “한국당은 남북관계에 있어 지난날의 냉전적 사고에서 벗어나 실용주의 노선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의원은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한국당이 남북 간 모든 협상에 우선해 남북 간 자유왕래를 제안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과거 북한을 적대시하는 관점을 버리자는 취지의 제안이다. 이 전 의원은 이어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을 국가미래비전 연구재단으로 바꿔 통일 이후 한반도 미래에 대해 깊은 연구를 해야 한다”고도 제안했다.

이 전 의원은 기자회견 후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을 만나 이같은 입장을 직접 전달했다. 그는 한국당의 계파 갈등에 대해 “지나고 나면 다 쓸데없는 짓”이라며 “지금 두 대통령(이명박·박근혜)이 감옥 가있는데 당권 가지고 싸워서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고 일갈했다. 이어 “당의 분란과 갈등, 분열의 원초가 되는 당 대표·최고위원제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직후 국회 기자회견장 앞 포토라인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포토라인이 있나, 이거 잡혀갈 때만 서는 것 아니냐”며 ‘뼈 있는’ 농담도 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 등 보수 정권 인사들이 잇달아 검찰청 포토라인에 서야 했던 것을 빗댄 것으로 해석된다. 이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