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은 12일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촛불 집회 당시 계엄령을 검토하는 문건을 만든 것과 관련해 “(박근혜정부) 정권 차원에서의 지시나, 기획에 의해 그런 문건이 만들어진 게 전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정부가)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그 사안에 접근해선 안 될 것”이라며 “왜 기무사에서 그런 문건을 작성했는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그런 보고를 적절치 않다고 했다면 (왜 그랬는지) 진실이 명확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권한대행은 최근 한국당 내에서 노선을 둘러싼 여러 주장들이 분출되는 것과 관련해 “국민으로부터 버림받은 정당으로서 우리가 살기 위해 어떤 길을 걸어야 할지에 대해 치열한 논쟁과 토론이 이어지는 것은 바람직하다 본다”고 말했다.

당 상임고문인 이재오 전 의원이 “한국당이 냉전적 사고에서 벗어나 시대의 변화와 흐름을 따라 실용주의 노선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상당히 고무적인 입장”이라며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강조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