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김해공항 앞 도로에서 택시기사를 치어 의식불명 상태에 빠뜨린 BMW 차량의 운전자가 항공사 에어부산 소속 직원으로 알려졌다. 공항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아는 항공사 직원이 과속해 큰 사고를 낸 일에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김해공항 사건의 가해자 BMW 운전자가 에어부산 소속 직원이고, 차에는 에어부산 또 다른 직원 한 명과 외주업체 직원 한 명이 더 탔다고 국제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에어부산은 부산지역을 연고지로 한 회사로 아시아나항공 등이 출자해 설립한 저가 항공사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운전자 등 사고 차량에 타고 있던 에어부산 직원 2명은 현장에 남아 사고를 수습하고 경찰 조사까지 마친 것으로 안다. 다른 동승자가 현장을 떠났는지 여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고 국제신문은 전했다.



‘김해공항 사고’ ‘김해공항 BMW사고’ 등으로 알려진 이번 사고는 10일 낮 12시 50분쯤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앞 진입로에서 A(35)씨가 몰던 BMW가 정차한 택시와 차량 밖에 서 있던 택시기사 B(48) 씨를 잇달아 친 일을 말한다.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 등에 공개된 사고 차량에 달린 블랙박스 영상에는 BMW 운전자가 속도를 줄이지 않고 질주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특히 사고 이후 가해자측이 사고 수습을 제대로 하지 않고 현장을 떠난 것으로 알려져 큰 비판을 받았다. 이 때문에 사고 운전자와 동승자의 엄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도 잇따라 올라왔다.

그러나 경찰은 동승자 2명이 사고 현장을 이탈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사고 직후 충격으로 사고 현장 부근 벤치에 앉아있는 모습이 CCTV로 확인됐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BMW 운전자 A씨는 경찰에서 "동승자 1명에게 급한 볼일이 생겨 공항으로 데려다주면서 사고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택시운전기자 B씨는 승객을 하차시킨 뒤 트렁크에서 짐을 내려주다가 사고를 당했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해 차량인 BMW차량 블랙박스 영상에는 운전자로 추정되는 남성이 “역시 비엠(MBW)은~” “오~”하는 감탄사 등이 담겼다. 동승자로 추정되는 남성의 “스톱스톱” “코너 조심”이라는 목소리도 들린다.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안으로 진입하자 동승자는 당황한 듯 다급하게 “야! 야! 야! 위험해”라고 외쳤다.




BMW 운전자가 사고를 낸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2층 입구 앞 진입도로는 평소 승객과 짐을 싣고 온 택시나 승용차들이 자주 정차해 있는 곳이다. 이 때문에 안전 운행 속도가 40㎞ 이하로 제한돼 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