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아티아 공격수 마리오 만주키치(가운데)가 12일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잉글랜드와 가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1대 1로 맞선 연장 후반 4분 결승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크로아티아는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신화뉴시스

크로아티아가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16강부터 4강까지 토너먼트 라운드 모든 경기에서 연장 접전을 벌이고 결승까지 오른 나라는 크로아티아뿐이다.

크로아티아는 12일(이하 한국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잉글랜드와 정규시간을 1대 1 무승부로 끝내고 이어진 연장전에서 후반 4분 마리오 만주키치의 결승골로 2대 1 신승을 거뒀다.

크로아티아는 유고슬라비아에서 분리해 처음으로 대표팀을 꾸려 출전했던 1998 프랑스월드컵에서 3위에 오르는 이변을 연출했다. 이번 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결승까지 진출해 최고 성적을 냈다. 크로아티아가 결승에서 프랑스에 져 준우승을 차지해도 최고 성적이 된다.

앞서 월드컵 토너먼트 라운드 모든 경기에서 연장 승부를 벌이고 결승에 진출한 나라는 없었다. 잉글랜드는 1990 이탈리아월드컵 16강전에서 벨기에, 8강전에서 카메룬, 4강에서 서독과 연장 승부를 벌였다. 하지만 서독에 승부차기로 져 결승 진출은 좌절됐다.

크로아티아는 이번 대회 16강에서 덴마크와 1대 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대 2로, 8강에서 개최국 러시아와 2대 2로 무승부를 거둔 뒤 승부차기에서 4대 3으로 앞서 4강에 올랐다. 잉글랜드와 준결승전에서 정규시간 90분과 연장전 30분을 합산한 120분 혈투를 벌이고 승리했다.

크로아티아는 이번 대회 토너먼트 라운드에서 추가시간을 제외한 필드플레이만 360분을 소화했다. 조별리그 1차전부터 4강전까지 6경기를 정규시간 안에 끝낸 프랑스보다 체력적 부담감을 안게 됐다. 크로아티아와 프랑스는 오는 15일 자정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우승을 놓고 대결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