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베트남 여행 필수 코스’ 콩카페 한국 상륙, 31일 첫 오픈

출처 = 콩카페 코리아 공식 인스타그램

베트남의 대표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 콩카페(CONG CAPHE)가 오는 31일 서울 연남동에 첫 매장을 연다.

콩카페는 11일 인스타그램에 “베트남 콩카페의 첫 해외 매장. 한국의 젊은 예술가와 힙스터가 사랑하는 그곳, 7월 31일 연남동에서 만나요”라며 현지 콩카페 매장의 사진을 올렸다. 12일에는 콩카페가 위치할 연남동의 거리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콩카페는 베트남의 공식 국가명칭인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의 첫 글자 ‘CONG’에서 이름을 따왔다. 베트남이 경제 원조를 받던 80년대의 분위기를 모티프로 해 조명과 가구, 벽의 색, 배경음악을 통일시킨다. 콩카페에서 사용되는 원두는 베트남의 커피 농부들과 협약을 거쳐 생산하는 콩카페 전용 원두다. 2007년 하노이에 첫 매장을 연 이래 전국적으로 50여 매장을 운영 중이다.

출처 = 콩카페 코리아 공식 인스타그램

콩카페는 지난 3일부터 나흘 동안 인스타그램에 삼청동과 이태원, 가로수길, 강남역 등지의 사진을 올리며 한국 첫 매장 위치를 어디로 잡을 것인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콩카페의 첫 한국 매장이 연남동으로 확정됨에 따라 나머지 지역에 또 다른 매장이 들어설 수도 있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우승원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