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안 전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러분께서 제게 보내주신 변화의 열망을 이뤄내지 못한 게 오늘따라 더욱 가슴아프게 다가온다”며 “이제 더 깊은 성찰과 배움의 시간을 시작하려 한다”고 말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