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태백 특수학교, 성폭력 피해자 더 있다

강원도 태백시의 한 특수학교에서 10대 여학생 2명이 교사로부터 수년간 성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가운데 성추행 피해자 1명이 추가로 나왔다.

강원도교육청은 지난 11~12일 태백 현지에 감사관실과 교원인사과 전담인력으로 구성된 특별 감사팀을 보내 이 학교 재학생 70명을 상대로 성폭력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A교사(44)가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2명의 학생 이외에도 또다른 여학생의 엉덩이 등 신체부위를 부적하게 접촉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앞서 지난 10일 경찰에는 A교사가 지난 2014년부터 지적장애를 가진 여학생 B양(17) 등을 수년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학교 측은 범죄혐의가 확정되지 않아 A씨에 대해 직위해제 조치를 했으며 이후 절차를 거쳐 파면 등 최종 징계를 결정할 방침이다.

피해 학생들은 진로상담 과정에서 “A교사가 학교 체육관 등지로 불러내 이 같을 일을 저질렀다”고 털어놨고, 학교 측은 성폭력상담센터에 신고했다.

태백=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