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게시판

11일 여성커뮤니티 워마드에 “7월 15일 ㅂㅅ 시 ㄱㅈ 성당에 불지른다”란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게시자는 “천주교와 전면전을 선포한다”며 “임신중절 합법화 될 때까지 매주 일요일에 성당 하나 불태우겠다”고 예고했다.

부산지방경찰청은 신고를 접수받아 강력팀을 투입, 수사에 착수했다.

이에 게시자는 “낚시글 하나에 이중 잣대 폭발하는 꼴 잘 봤다”며 조롱하는 글을 새로 작성했다. 또 “소라넷, 일베 등 온갖 남초 사이트에서 성폭력 피해자 2차 가해하고 강간 모의에 집단강간 인증할 때나 이렇게 순찰 강화 해보고 수사 해보지 그랬냐”며 불만을 터트렸다.

워마드 게시판

앞서 워마드에는 가톨릭에서 신성시하는 성체에 낙서를 하고 불 태우는 사진이 올라왔다. 한국 천주교 주교회는 “한 개인의 일탈이라 해도 모든 종교에게 엄청난 충격”이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워마드 회원들은 계속해서 예수상과 성경책을 불태우는 사진까지 올리며 가톨릭의 낙태 반대 등을 비판하다 성당 방화를 예고하고 조롱하기에 이르렀다.

박지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