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SFTS)으로 숨진 환자는 반려견에 의해 감염돼 숨졌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는 지난 5일 SFTS 증세로 사망한 환자 A씨(80)의 반려견 2마리를 검사한 결과 1마리에서 PCR(중합효소연쇄반응) 결과를 얻었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동물위생시험소와 농림축산검역본부와 함께 반려견(푸들 5년생 2마리)에 대한 바이러스 PCR 검사와 항체검사 결과 PCR은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으나 항체는 1마리에서 강양성, 다른 1마리에선 약양성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당시 2마리 중 1마리가 발열과 혈변 등 증상을 보인 점을 들어 이 강아지가 항체 강양성 증상을 보였다.

PCR은 세균이나 바이러스의 유전체(DNA,RNA)를 특정·발견하는 검사로 항체검사가 보통 과거 감염여부를 결정하는데 사용하는데 반해 PCR은 현재 감염여부를 결정하는데 사용된다.
지난해 10월 일본의 후생노동성 등이 발표한 내용에 의하면 같은 해 6월 초순, 도쿠시마현의 40대 남성이 기르던 4년생 정도의 잡종견에서 발열·혈변 등의 증상이 나타나 동물병원을 통해 검사를 진행한 결과 SFTS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후 6월 중순에 개 주인도 발열·설사 등으로 병원 진료를 받았으며 이 후 SFTS 항체가 검출됐다. 일본 국립감염증 연구소는 해당 남성이 강아지를 돌보는 과정에서 체액 등을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하고 후생노동성은 컨디션이 나쁜 애완동물을 돌볼 경우 손을 자주 씻도록 권유한 적이 있다.

시 관계자는 “검사를 통해 반려견에서 SFTS 항체를 확인했고, 일본의 의심사례와 같이 발열, 혈변을 있었다는 점에서 강아지의 체액을 통한 직접전파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질병관리본부와 농림축산검역본부의 공동연구를 통해 동물에서 인체로 직접전파가능성에 대해 후속연구가 필요하며 정확한 연구결과나 나올 때 까지는 애완동물이나 가축관리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SFTS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지난달 20일부터 식욕부진, 피로감 등을 호소했고 25일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다가 지난 5일 숨졌다.

당시 시가 조사한 결과 A씨는 애완견 2마리와 생활해왔는데 최근 1마리가 발열과 혈변증상을 보였다.

SFTS는 4~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주로 작은 소피 참진드기)에 물린 뒤 고열이나 구토, 설사와 같은 증상을 나타내는 바이러스 감염병이다.

감염된 동물의 타액에 의한 SFTS 인체전파는 지난해 일본에서 보고된 사례가 있고, 강원도에서는 애완견이 묻혀온 진드기에 물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가 보고됐다.

질병관리본부 집계에 의하면 SFTS는 참진드기가 매개하는 열성질환으로 지난해에는 전국에서 272명의 환자가 감염되어 54명이 사망했다. 올해도 18명이 감염되어 7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는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고, 특히 반려동물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