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전북 진안경찰서는 진안군청 소속 환경미화원 A(36)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5일 오후 6시쯤 진안군 한 음식점에 마련된 부서 회식에서 대학생 행정 인턴 B씨 신체를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회식을 마치고 사무실에 돌아와서도 A씨는 B씨에게 연락처를 묻고 입맞춤을 시도하는 등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회식 자리에서 B씨 의자를 빼줬을 뿐 추행은 없었다”며 “전화번호를 물어본 것도 출퇴근을 도와주기 위해서였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피해자 진술이 일관되고 구체적이어서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해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원은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