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치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국민이 소환하지 않으면 정계 복귀는 어렵다”던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 대해 “정식 인터뷰가 아닌 사담을 나누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안 전 후보는 1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과분한 사랑을 베푼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이제 더 깊은 성찰과 배움의 시간을 시작하려 한다”며 “오늘날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앞서 해결하고 있는 독일에서부터 해결의 실마리를 얻고자 한다”고 밝혔다.

안 전 후보는 지난 9일 잠정적 정계 은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비춰진 인터뷰 발언에 대해 “정식 인터뷰는 아니었다. 사담을 나누는 자리에 어떤 정치적 메시지가 있을 수 있었겠느냐”며 “모든 정치인에게 해당되는 일반론이었다. 특별히 내 상황에 맞춰 말했던 취지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간담회에서 한 기자로부터 “정계 은퇴는 아니라는 것인가. 국민이 원하면 돌아오겠다는 부분을 자세히 설명해 달라”는 질문을 받고 “지금까지 직접 내 입으로 얘기한 이외의 내용 중 잘못 알려진 부분이 있다. 다른 사람의 입을 통해 전달되면서 원래 내 뜻과 달라지는 것을 많이 경험했다. 그래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 입으로 정확히 얘기를 하게 된 것”이라고 답했다.

정계 복귀의 계기나 방법에 대해서는 “어떤 생각도 갖고 있지 않다. 돌아올 계획을 세우지 않았다”며 “독일부터 시작해 여러 어려움을 극복한 나라를 돌아보고 깨달음을 얻으려는 생각밖에 없다”고 말했다.

안 전 후보는 첫 방문지로 독일을 지목한 이유를 중소·중견기업, 4차 산업혁명, 통일의 세 가지 키워드로 설명했다. 그는 “독일은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의 나라”라며 “규모는 대기업에 미치지 못하지만 세계 1, 2위의 기술을 갖고 국가 경제에 이바지하는 건실한 기업이 많이 있는 나라”라고 평가했다.

이어 “두 번째로 독일은 4차산업 혁명이 시작된 곳”이라며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독일 제조업의 발전을 위해 ‘인더스트리 4.0’을 주창하고 실행에 옮긴 것이 시발점”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독일은 분단과 통일을 경험한 나라”라며 “그런 경험을 통해 나름대로 가졌을 시행착오들도 더 돌아보고 그 과정들을 슬기롭게 헤쳐나갔으니 열심히 배우러 떠나겠다”고 다짐했다.

안 전 대표는 2012년 제18대 대통령 선거에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하며 본격적으로 정치를 시작했다.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새정치민주연합·국민의당 공동대표 등을 지냈다. 그러나 지난해 5월 열린 대선과 올해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서 연달아 고배를 마셨다. 특히 이번 지방선거에서 바른미래당이 참패하며 ‘안철수 책임론’ ‘안철수 정계 은퇴론’이 당 안팎에서 제기됐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