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바이오, 회계부정 임원 해임하라” 증선위 결정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회계기준을 위반했다고 정부가 결론을 내렸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회계기준을 중대하게 위반했고 고의로 공시를 누락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김용범 증선위원장은 “가장 많은 회의 시간을 투입해 어떠한 편견도 없이 회계질서를 바로 세우고 자본시장의 신뢰를 확립하기 위해 오늘까지 심의에 임해 이같이 판단했다”고 밝혔다.

증선위는 회계 담당임원의 해임과 감사를 맡은 삼정회계법인의 4년간 감사업무 제한을 삼성바이오로직스에 요구하고 회계기준 위반 내용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증선위는 “모든 판단은 객관적 사실관계와 국제회계기준을 토대로 이루어졌다”며 “회사와 회계법인에게 충분한 소명기회를 주었고, 회계기준원 등 전문기관의 의견도 적극적으로 청취했으며 민간위원 3명의 전문성과 판단을 최대한 존중하여 결론을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증선위는 삼성바이로직스가 미국 바이오젠과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주식 콜옵션을 공시하지 않은 것은 명백하고 중대한 회계기준 위반이며 삼성측이 고의로 공시를 누락했다고 판단했다.

증선위는 그러나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주식가치를 임의로 변경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변경의 합법성에 대한)금융감독원의 판단이 유보되어 있어 조행정처분의 명확성과 구체성 측면에서 미흡하다고 판단했다”며 “다소 시일이 걸리더라도 추후에 ‘명확하고 구체적인’ 처분을 내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법 위반사항에 엄중하게 대처하고 자본시장 질서를 바로잡기 위해 성실하고 공정하게 직무를 수행할 것임을 다시 한 번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김지방 기자 fatty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