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캡처

‘성체 훼손 사건’으로 구설에 오른 급진적 페미니즘 표방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종교적 의미를 지닌 대상을 조롱하는 여러 게시물이 여전히 올라오고 있다.

한 회원은 12일 ‘성체 불태우는 거 인증한다’라는 제목으로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성체로 추정되는 동그란 물체에 불이 붙은 모습을 찍은 사진이다. 이 회원은 “성당을 불태우는 건 현생(現生)이 있으니까 못하겠지만 성체 태우는 건 쉽게 할 수 있다”면서 “한국이 가톨릭국가도 아닌데 왜 낙태를 금지하냐. 당장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성체에 혈액을 묻힌 것으로 보이는 사진도 11일 올라왔다. 예수를 조롱하는 듯한 글이 적힌 이 게시글에 워마드 회원들은 “애초에 정혈에서 태어난 예수”와 같은 댓글을 여러 개 달았다. 예수상인 듯한 물건으로 음란행위를 했다는 글도 게시됐다.

뉴시스

천주교에서 성체는 현존하는 예수의 몸을 뜻한다. 미사 때 성체를 받아 모시는 행위를 영성체라고 하며, 이를 훼손하는 행위는 예수를 직접 모욕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 워마드 회원은 지난 10일 붉은색 펜으로 낙서 된 성체 일부가 검게 불태워진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올렸다. 여러 네티즌은 “도를 넘은 행위”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워마드의 폐지 또는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청원도 여러 개 등록됐다. 한 청원인은 “워마드 홈페이지 폐쇄 정도로 절대 끝나지 않을 문제”라며 “관련자를 구속, 처벌하지 않는다면 계속 이런 사건이 벌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청원인은 “타인의 눈살을 찌푸리고 불쾌감이 들 정도의 게시물이라면 제재하거나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워마드 회원들은 “성당을 불태워야 낙태죄를 폐지하겠느냐”며 적대감을 더욱 드러내고 있다. 부산에 위치한 한 성당에 불을 지르겠다는 글이 게시돼 경찰이 순찰을 강화하는 등 수사에 나서기도 했다. 이 글을 작성한 회원은 이후 “낚시글 하나에 순찰을 강화하냐”며 “다른 남성 회원 중심 커뮤니티에서 성폭력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할 때 이렇게 수사해보지 그랬냐”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