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교 시험지 유출 범인은 학교운영위원장

고3 자녀 둔 학교운영위원장, 청탁 일삼아 시험지 빼돌렸다


광주 한 고등학교에서 고3 자녀를 둔 학교운영위원장이 시험지를 빼돌린 사건이 발생했다.

12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광주 모 고교 3학년 B군의 부모이자 학교운영위원장 A씨가 행정실장 C씨에게 시험지를 넘겨받은 것이 확인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A 고등학교는 이달 6일부터 10일까지 기말고사를 치른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국어, 고전, 미적분, 기하와 벡터, 생명과학Ⅱ 등 5과목의 시험문제가 유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B군이 시험 당일 같은 반 학생들에게 힌트를 준 문제가 실제 시험 문제로 제출되자 학생들은 이를 의심해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학생들은 시험이 끝난 뒤, 시험문제 유출이 의심된다며 3학년 부장교사에게 신고했다. 이어 학교 자체조사 결과 B군의 어머니인 이 학교운영위원장 A씨가 C씨에게 청탁을 일삼아 기말고사 시험지 일부를 빼낸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청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경찰서에 A씨와 C씨에 대한 고소장을 오늘 오전 접수했다.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내부적으로 징계위원회를 열어 해당 학생에 대한 징계를 검토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재시험을 치르는 것은 물론이며 교육청 내에서도 특별감사를 열어 학교 측에 시험문제 출제와 평가·보안관리 지침 준수 여부를 점검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광주서부경찰서 관계자는 “유출된 문제가 5과목 뿐인지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으로 본다”며 “민감한 사안인 만큼 공정한 수사를 통해 엄중히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진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