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캡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의 ‘새로운 보수’ 발언을 놓고 “가르치려 들지 말고 즉각 당무에서 손을 떼라”며 반발했다.

김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에 “이념을 가르칠 권한도, 자격도 없으면서 보수이념을 논하니 민망할 뿐”이라며 “김 대행는 원내협상을 하라고 원내대표로 추대된 것이다. 당 대표가 아니다. 원내대표에게서 이념교육을 받을 생각이 전혀 없다”고 적었다.

이어 “선생님이 안계신 틈에 반장이 수업하자고 하면 학생들이 따르겠나”라며 “그냥 선생님 오실 때까지 자습이나 시켜라”고 덧붙였다.

김 대행이 이국종 아주대 교수를 만나 비대위원장을 권유한 행동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비판했다. 그는 “비대위원장 추천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준비위원장까지 뽑아놨으면서 왜 만났는가”라며 “약속위반이다. 즉각 당무에서 손을 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김 대행은 11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념에 갇혀 수구냉전적 사고를 하는 것이야말로 보수의 자살이자 자해”라며 “한국당은 수구적 보수, 냉전적 보수를 다 버리고 국민적 정세에 부합하는 새로운 보수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빈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