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북미 협상, 정상궤도에 진입… 구체적 실무협상 시작됐다”

사진 출처 = 청와대 공식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간 협상 과정에 대해 “정상적 과정에 진입했으며 구체적 실무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때”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싱가포르를 방문해 할리마 야콥 대통령, 리센룽 총리와 잇따라 정상회담을 갖고 지난달 12일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미 간 후속협상 진행 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2일 브리핑을 통해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북미 간 협상은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며 “결과를 아무도 낙관할 순 없으나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 북한의 안전보장을 위해 국제사회가 노력을 모아간다면 북미협상이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 조심스럽게 전망한다”고 말한 내용을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며 “이는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비핵화 상응 조치가 적대관계 종식과 신뢰 구축이라는 점을 언급하며 북한의 태도가 제재 완화, 경제적 보상을 요구하던 과거와는 달라졌다고 평가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싱가포르 정부가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싱가포르가 한반도와 전 세계에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릴 수 있도록 만들어준 역사적 랜드마크가 됐다”며 거듭 고마움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우승원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