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는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 이는 지난 6일과 7일 양일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행을 놓고 제기된 ‘빈손 방북’ 논란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자신의 트위터에 “아주 멋진 글,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며 7월6일자로 작성된 김 위원장의 친서를 공개했다. 친서는 한글본과 영어본으로 두 종류다.


한 장 분량의 친서엔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트럼프 각하’라고 상단에 제목처럼 쓰여 있고 본문은 ‘친애하는 대통령각하’로 시작한다.

“24일정 싱가포르에서 있은 각하와의 뜻깊은 첫 상봉과 우리가 함께 서명한 공동성명은 참으로 의의 깊은 여정의 시작으로 되었다”고 적힌 친서엔 “두 나라의 관계개선과 공동성명의 충실한 이행을 위해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 각하의 열정적이며 남다른 노력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고 쓰여있다.

이어 “조미(북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며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과 신뢰가 앞으로의 실천과정에 더욱 공고해지길 바라며 조미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진전이 우리들의 다음번 상봉을 앞당겨주리라 확신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지난 7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의 이틀간 방북 회담 결과를 공개하며 김 부위원장을 통해 김 위원장의 친서를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당시 북한 외무성은 “6일과 7일에 진행된 첫 조미 고위급 회담에서 나타난 미국 측의 태도와 입장은 실로 유감스럽기 그지없는 것”이라고 비판하면서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심을 아직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는 기대감을 전했다. 이 때문에 대북 협상 회의론이 제기되면서 ‘빈손 방북’이라는 비난이 이어졌다.

이번 친서엔 ‘비핵화’라는 직접적인 표현은 담겨 있지 않아 ‘빈손 방북’ 논란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언론들은 김 위원장의 친서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아부성 발언만 가득할 뿐 정작 중요한 ‘비핵화' 언급은 빠졌다고 지적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