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 언니' 이전에 ‘캐리 언니’로 어린이에게 잘 알려진 유튜버 강혜진이 시한부 팬과 애틋한 추억을 털어놨다. 그는 이 일로 창작 활동에 대한 사명감을 더 가지게 됐다고 고백했다.

강혜진은 12일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 시한부였던 한 아이와 가졌던 만남을 떠올리며 울먹였다.



강혜진은 "어느 날 한 아이의 어머님에게 연락이 왔다"며 "시한부 선고를 받은 아이에게 절 보여주고 싶다고 하더라"라고 힘겹게 운을 뗐다.

그는 "저도 처음 겪는 경험이었다. 아이가 너무 몸이 안 좋으니까 누워만 있는 상태였다"라며 "간호사 분도 아이가 일어날지 모르겠다고 하더라"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강혜진은 "여기까지 왔으니 얼굴이라도 보고 가겠다고 했는데, 마침 아이가 깨어났다"며 "너무 신기했다. 아이가 엄마에게 일으켜달라고 하더라. 제가 (유튜브 영상에서) 갖고 놀았던 장난감이 옆에 엄청 많이 쌓여 있어서 한 시간 동안 함께 장난감을 갖고 놀았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가 마치 감기에 걸린 것처럼 아무렇지 않게 놀더라"라며 "다음에 온다고 약속했는데 그게 마지막이었다"고 했다.

강혜진은 유튜브 채널 '헤이지니'에서 지니 언니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이다. 장난감을 소개하고 함께 즐기는 영상으로 큰 인기를 끌어 ‘초통령’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자신의 채널 헤이지니를 하기 전에는 비슷한 유튜브 채널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에서 활동했다. 1대 캐리 언니로 유명세를 떨쳤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