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두언 “이국종 교수, 결국은 정치 할 것 같다”

“한국당 비대위원장은 김병준 명예교수가 될 것”



정두언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이 13일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 영입 제안을 거부한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중증외상치료센터장·사진)에 대해 “결국은 정치를 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정 전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교수가 (정치가) 싫었다면 (김성태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을) 만날 필요도 없었을 텐데, 언론의 조명을 받으면서 (김 권한대행을) 만났지 않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정 전 의원은 “하여간 이쪽(정치권)에 응했다는 것 자체가 자기의 색깔을 드러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이 교수가 수술도 잘하시지만 의료계의 여러 가지 문제점에 대해 강단 있게 얘기도 많이 했다. 정치를 해도 강단이 있을 것 같다”면서 “정치를 하면 잘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또 한국당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는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 전 의원은 “그분을 제가 잘 안다”면서 “김 명예교수는 ‘비대위원장 아니면 이름을 발표하지 마라’고 그랬을 것이다. ‘비대위원으로만 할거면 내 이름 발표하지 말라’고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찬종 변호사, 이용구 전 중앙대 총장, 김성원·전희경 의원 등 나머지 비대위원장 후보들에 대해 “무난한 사람들”이라고 평가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